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취임 2주년 맞아

"고향에서 마지막 봉사를 한다는 생각으로 주어진 책무 다할 것"

뉴스팟 | 입력 : 2020/07/31 [08:32]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부임 2주년에 대한 소회를 자신의 SNS에 올렸다.

 

▲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 사진출처: 경기도청

 

30일로 경기도 행정1부지사 부임 만 2년이 되는 김 부지사는 이날 "행정안전부 기획조정실장에서 경기도 행정1부지사로 발령받은 지 오늘로써 2년이 되었다"며 "참 세월이 빠르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로 시작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것이다.

 

그리고는 "많은 고민 끝에 고향에서 마지막 봉사를 한다는 생각으로 경제부지사, 행정2부지사를 다 역임했음에도 다시 행정1부지사로 왔다"면서 자신이 다시 경기도의 행정1부지사를 맡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그동안 민선 7기 이재명도지사를 모시고 경기도 발전과 도민행복을 위해 안 살림을 책임지며 나름대로 열정을 갖고 일해 왔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하지만 많은 아쉬움이 남는 것이 사실"이라고 지난 2년을 돌아봤다. 

 

또한 "더욱이 예기치 않았던 아프리카 돼지열병과 코로나19로 인해 주요 사업들을 추진하는데 어려움이 있기도 하였다"면서 고닌의 길도 있었음을 말했다.

 

그런 다음 "지난 2년을 돌아보며, 다시 한번 새로이 마음을 다진다"며 "국민의 공복으로서 저에게 주어진 책무를 제대로 잘 해 나갈 수 있도록 더 많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이재명 도지사의 여름 휴가 기간 도정을 총괄하게 되는데 '재난행정의 달인'이란 평가를 받고 있는 김 부지사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나 현 코로나19 사태를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2013년 경기도 경제부지사, 2015년 경기도 행정2부지사, 지금은 행정1부지사다. 경기도정 역사에 없던 기록이다. 그리고는 정부 중앙부처에서는 국민안전처 재난관리실장(2015),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2017)을 역임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희겸 부지사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이 지사는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희겸 부지사에 대해 "그간 도민 안전과 생활을 책임있게 맡아주셨기에 도민이 원하는 새로운 정책들을 마음껏 펼칠 수 있었다"며 "출범 2년 도정만족도 79%, 시도지사 직무수행 평가 1위 역시 부지사님의 노고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광고
배너
광고
광고
배너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