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파트너' 장나라X남지현X김준한X표지훈, 4人4色 이혼전문변호사 출격 D-7! ‘기대 심리 자극’ 메인 예고편 공개

권영헌 | 입력 : 2024/07/05 [09:55]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이 서로의 ‘굿파트너’가 될 수 있을까.

 

오는 7월 12일(금)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기획·제작 스튜디오S·스튜디오앤뉴) 측은 5일, 상극 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한유리(남지현 분)의 다이내믹한 팀플레이가 기대되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여기에 차은경의 든든한 지원군 정우진(김준한 분)과 유쾌한 신입변호사 전은호(표지훈 분)의 개성 넘치는 모습까지 더해져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인생 계획에 없던 뜻하지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담아낸다. 냉혹한 인생 밸런스 게임에서 차선 중의 최선을 선택하려는 이혼변호사들의 유쾌한 고군분투가 공감과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대중에게 잘 알려진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가 직접 집필을 맡았고, ‘알고있지만,’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뱀파이어 탐정’ 등 감각적이고 섬세한 연출로 호평받은 김가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공감력 높은 ‘찐’ 휴먼 법정 오피스물을 완성한다.

 

첫 방송을 일주일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은 베테랑변호사 차은경과 신입변호사 한유리의 범상치 않은 충돌로 시작한다. 인격을 분리해 보라는 차은경의 조언에 “제가 왜요?”라고 맞받아치는 한유리의 모습이 흥미를 유발한다. 이어지는 두 사람의 살벌한 대립은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매사에 감정적인 신입변호사 한유리의 행동이 못마땅한 차은경. “변호사 일만 하세요. 아주 그냥 드라마 속 변호사야”라는 그의 뼈 때리는 한 마디에 한유리는 억울한 표정이다.

 

차은경, 한유리와 함께 ‘단짠’ 팀플레이를 펼칠 ‘이혼팀’ 팀원들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차은경의 ‘급발진 브레이커’답게 “하고 싶은 말 다 하면 버틸 사람 아무도 없어요”라면서 남의 이야기도 좀 들으라고 조언하는 정우진. 한발 더 나아가 “가만 보면 꼭 누구 신입변호사 때 보는 것 같다”라는 말에 황당해하는 차은경의 모습도 흥미롭다. 한유리 ‘전담 마커’로 변신한 신입변호사 전은호의 잔망 매력 역시 활약을 기대케 한다. 과연 이들의 치열한 로펌 생존기는 어떤 모습일지, 각양각색 이혼전문변호사들이 펼쳐낼 이야기에 기대를 한껏 고조시킨다.

 

이어진 ‘굿파트너가 되어가는 이야기’라는 문구는 차은경, 한유리에게 찾아올 변화를 짐작게 한다. 법정에서 할 말을 잃고 당황하던 한유리는 “판사가 묻는데 대답이 막히면, ‘다음 기일까지 제출하겠다’ 그 한마디면 돼요”라는 차은경의 조언을 떠올리며 자신도 모르게 한 발 성장한다. 한유리를 향해 잔소리 폭격을 날리던 차은경. 언제 그랬냐는 듯 “네 알량한 사명감, 같잖은 정의감. 나 그거 좋아”라며 지지에 나선 그의 모습도 흥미롭다. 취재진 앞에 선 차은경과 한유리의 위풍당당한 모습 뒤로 “왜 하필 저예요?”라는 한유리의 물음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여기에 “나랑 다르니까”라는 차은경의 대답은 이들의 특별한 연대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차은경과 한유리가 무슨 일을 제대로 벌일 것인지, 두 사람의 짜릿한 워맨스가 기다려진다.

 

메인 예고편 영상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무조건 본방사수”, “시크 장나라 매력 최고다”, “신입 남지현한테 200% 몰입각”, “장나라, 김준한 선후배 케미도 기대”, “남지현이랑 표지훈 티키타카 케미스트리 유쾌할 듯”, “장나라-남지현 단짠 워맨스 벌써 사이다”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는 오는 7월 12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굿파트너’ 메인 예고 영상 캡처

광고
광고
메인사진
‘편스토랑’ 라이언 레이놀즈X휴 잭맨, 어남선생 만원갈비찜 홀릭 ‘고삐 풀린 먹방’
이전
1/8
다음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