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당귀' 박명수-김연경, 티키타카 케미 폭발! 최고 '6.7%' 110주 연속 동 시간대 1위!

권영헌 | 입력 : 2024/06/10 [10:12]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배구 여제’ 김연경이 천하의 박명수를 잡는 티키타카 케미를 폭발시키며 안방극장에 유쾌한 폭소탄을 터트렸다.

 

지난 9일(일) 방송된 KBS2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연출 안상은, 이하 ‘사당귀’) 261회 시청률은 4.4%(전국)를 기록했고, 순간 최고 시청률은 6.7%(전국)까지 치솟으며 110주 연속 전 채널 동 시간대 시청률 1위의 기록을 세웠다.

 

치어리더 박기량이 이끄는 ‘박기량과 아이들’이 개장 50주년을 맞이한 한국 민속촌 상설 공연 최초의 외부 팀으로 초청됐다. ‘욕망 에너자이저’ 박기량은 민속촌 인기 마당극 ‘사또의 생일잔치’ 뒤풀이 공연에 만족하지 않고 담당자를 설득해 본 마당극에서 재주꾼 역할을 따내는 데에도 성공했다. 어우동 역할을 하고 싶어 하는 후배 서현숙에게는 주모 역할을, 막내 안혜지에게는 거지 역할을 맡기고 자신이 어우동으로 변신한 박기량에게 박준형은 “보통 리더가 동생들을 먼저 챙기는데 박기량은 싸갈스가 바갈스”라고 꾸짖어 웃음을 안겼다. 재주꾼 역할도 완벽하게 연기한 ‘박기량과 아이들’은 뒤풀이 공연을 시작했다. 추억의 ‘탑골 댄스’로 성인 관객들의 흥 올리기에 성공한 뒤 초등학생들 사이 인기곡 투어스의 ‘첫 만남은 계획대로 되지 않아’ 무대까지 마친 박기량은 관객들 대신 직접 앙코르를 유도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안겼다. 앙코르곡 ‘여행을 떠나요’로 민속촌을 뜨겁게 달군 박기량은 관객 모두에게 행복한 웃음을 안기며 성공적으로 행사를 마무리했다.

 

호텔 보스 김헌성의 ‘억’ 소리 나는 모터쇼가 베일을 벗었다. 강릉의 도로가 150억 상당 슈퍼카 46대 행렬로 장관을 이뤘고, 전 세계 800대 한정으로 출고된 10억 원대 람보르기니를 비롯해 쉽게 볼 수 없는 슈퍼카들이 모터쇼 전시장으로 이동했다. 영상을 보던 박명수는 과거 소유했던 롤스로이스를 떠올리며 “차 걱정을 너무 하게 돼서 두 달 만에 차를 바꿨다”라고 고백했다. 전시장에 마지막으로 등장한 슈퍼카는 김헌성과의 약속을 지킨 프로 카레이서 박재홍의 레이싱 카. 아시아에 4대뿐인 500마력 수작업 영국 차량 레볼루션이 묵직한 배기음을 울리며 위풍당당하게 등장했지만, 막상 박재홍이 차에서 내릴 때는 핸들을 뽑고 신발도 벗은 채로 탈출하듯 내려 웃음을 안겼다. 모터쇼는 일반 시민에게도 개방됐는데 어린이들을 위해 슈퍼카 드로잉을 기획한 김헌성은 자신의 차 곳곳에 열심히 낙서하는 아이들 덕분에 속이 타들어 갔지만 미소를 잃지 않는 프로 정신을 발휘했다. 특히 세븐과 이다해 부부가 김헌성을 찾아와 우정을 과시했고, 어린이들의 드로잉은 하나의 작품처럼 완성돼 시선을 사로잡았다. 배기음 퍼포먼스에 이어 모터쇼의 마지막 이벤트인 슈퍼카 퍼레이드에 직접 참여한 김헌성. 존재감을 제대로 뽐내며 해안 도로를 질주한 김헌성은 “열심히 준비한 만큼 결과물이 잘 나왔다. 내년이 더 기대된다”라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동 시간대 청취율 1위’의 박명수가 전 세계가 인정한 ‘배구 여제’ 김연경 선수를 라디오 게스트로 섭외하기 위해 직접 나섰다. 김연경 앞에서 작아지는 박명수에게 정지선이 “친하다고 하지 않았냐?”라며 의문을 제기하자 김연경은 “안 친하잖아요”라며 박명수가 준비한 MZ 꽃 풍선에도 시큰둥한 반응을 보여 폭소를 안겼다. 한편 김연경은 국가대표 은퇴식을 겸한 이벤트 경기를 앞둔 상황. 16세에 청소년 국가대표로 발탁된 이후 출전한 국제 경기만 271번, 17년간 여자 배구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새로운 역사를 기록한 김연경은 “잘하는 선수로 기억에 남고 싶다”라며 은퇴 결심 계기를 밝혔다. 김연경은 튀르키예 선수 생활 당시 슬럼프를 겪으며 중국 리그로 이적, 자신감을 회복한 뒤에도 유럽 리그로 가지 않았던 이유로 “연봉 80%를 삭감했지만, 당시에는 국내 리그로 복귀해 올림픽 출전 준비를 하고 싶었다”라고 밝혀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이와 함께 “올림픽 메달이 없어서 연금 액수가 크지 않지만, 연금을 받는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뿐”이라고 전했다. 최근 유소년 지원 장학 재단을 설립한 이유 역시 “재능은 있지만 어려움이 있는 유소년들이 실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라는 뜻을 밝혔다. “하고 싶은 일이 많다”라는 김연경에게 박명수는 ‘사당귀’ 보스로 출연해 달라면서도 고정 자리를 뺏길까 노심초사해 폭소를 안겼다. 이후 박명수는 ‘라디오 쇼’ 출연을 부탁하지만 김연경에게 은퇴식 디제잉을 역 제안받자 “8월까지 30% 할인해 주겠다”라고 협상을 시도해 김연경을 당황하게 했다. 다급해진 박명수는 “라디오 좀 나와주세요”라며 간절히 부탁했지만, “다음에 이야기해요”라며 철벽 수비를 하는 김연경의 모습에서 유쾌한 만남이 종료됐다.

 

KBS2 ‘사당귀’ 방송 이후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천하의 박명수 잡는 연경신. 티키타카 케미에 배꼽 빠질 뻔”, “박명수 연경신 앞에서 작아질 때마다 웃기더라. 다음에 스페셜 MC로 출연해 주세요”, “김헌성 모터쇼 보자마자 입이 쩍! 신기한 슈퍼카 등장에 절로 ‘억’ 소리 나오더라”, “박기량은 모든 무대에서 반짝이는 듯. 어우동 캐릭터도 찰떡처럼 잘 어울려” 등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4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KBS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광고
광고
메인사진
'신랑수업' 이다해-심진화-이수지, ‘신랑학교’ 새로운 선생님으로 전격 부임!
이전
1/7
다음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